• 최종편집 2020-08-12(수)

전남도, 출산율 전국 1위, 서울 꼴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4.09.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3년 우리나라 출산율 1.18명, OECD 회원국 중 최하위
 
전라남도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출산 장려정책을 추진한 결과 2007년부터 2013년까지 7년 연속 합계 출산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에 따르면 통계청이 지난달 26일 발표한 ‘2013년 출생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 우리나라 출산율은 1.18명으로 2012년(1.29명)보다 0.11명 줄었다.

이는 북한 1.98명, 일본 1.4명, 프랑스 2.08명, 스웨덴 1.9명, 미국 2.0명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것으로 2001년 1.3명 이하로 내려간 이후 13년째 계속되는 수치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다.

S1011754.jpg▲ 전라남도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출산 장려정책을 추진한 결과 2007년부터 2013년까지 7년 연속 합계 출산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전남은 전국 출산율 중 단연 선두인 1.52명을 기록해 전국 평균보다 0.34명이 높다. 해남, 영암, 강진, 광양, 함평 등 5개 시군이 출산율 순위 전국 10위 안에 들었다.

시도별로는 서울 0.97, 부산 1.05, 대구 1.13, 인천 1.20, 광주 1.17, 대전 1.23, 경기 1.23, 강원 1.25, 충북 1.37, 충남 1.44, 전북 1.32, 경북 1.38, 경남 1.37, 제주 1.43명이다.

전남이 다른 시도보다 출산율이 높은 것은 그동안 도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출산 장려정책을 추진하고 출산 친화환경을 조성해온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전남도는 올해도 도내 신생아 1명당 출산양육비 30만 원씩을 지원하는 한편 각 시군별로 별도의 출산 장려금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분만 의료 취약지에는 분만산부인과병원을 지정하여 임산부들의 불편 해소와 진료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미숙아 의료비 지원, 신생아 난청 조기진단 검사비 지원 등 영유아의 건강 관리를 위한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차세대의 건강한 인적 자원을 만들어가는 노력을 하고 있다.

3자녀 이상을 둔 가정에는 농협BC카드사와 제휴해 다자녀 행복카드를 발급해주고, 참여 업체에서 사용 시 할인혜택을 주거나 자녀에겐 인재 육성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신현숙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더 이상 일 때문에 결혼이나 출산, 육아를 포기한다든지, 직장을 그만 두게 되는 일이 없도록 우리 사회 모두가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야 하고, 앞으로도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 출산율 전국 1위, 서울 꼴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