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1(토)

설교를 설교답게 하는 것은 성령의 인도하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4.0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설교는 하나님의 마음을 전달하는 통로
 
본지 설교대학장을 맡고 있는 안병만 박사는 포체프스트롬(Potchefstroom)대학교에서 설교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설교에 대한 안 박사의 열망은 학문분야에서만 그치지 않는다. 목회 현장과도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그는 성경 말씀에 대한 성령의 인도하심으로부터 모든 해석적 토대를 가지고 있다. ‘설교에 있어서의 적용’으로 석사(Th.M.)를 하였고, 박사 학위 논문으로는 존 스토트(John Stott )의 설교에 대해 연구했다. SFC(학생신앙생활운동)에서도 열정을 쏟았던 안 박사는 담임 목회와 교단을 넘어 언론을 통해서도 한국교회를 섬기는 열심을 뿜어내고 있다.
 
목회자라면 누구나 설교를 잘 하고 싶은 갈망이 있을 텐데, 여기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IMG_1518.jpg열방교회 안병만 목사
안병만 박사 - 제가 신학대학원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교 클리닉을 하면서 간혹 다른 곳에서 신학과정을 하고 편목으로 들어오시는 분들을 만날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분들이 설교를 하는 것을 보면서, 기본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왜냐하면 설교의 기본적인 틀을 어떻게 배우느냐에 따라 설교가 굉장히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나온 신학교에서 배운 것이 부족하다면, 보완해야 합니다. 요즘은 설교를 잘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관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 곳에서 기본부터 잘 배워서 충실하게 보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설교는 갑자기 은혜 받았다고 잘 되는 것이 아닙니다. 기본적인 것을 잘 배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설교는 나의 이야기가 아니고, 하나님께서 성경을 통해 청중들에게 하고자 하는 말씀입니다. 설교자는 설교가 하나님의 마음을 잘 전달하는 통로가 되게 해야 합니다. 따라서 통로의 역할을 잘못하면 하나님의 마음을 청중들에게 제대로 전달할 수가 없습니다.
 
설교를 잘하기 위해서는 먼저 기본적인 신학적 틀을 튼튼하게 갖추어야 합니다. 다음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많이 읽어서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의 구속사적인 흐름을 잘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설교와 원고 작성에서의 글쓰기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안병만 박사 - 설교와 말하기·쓰기는 필수적인 관계입니다. 이것은 모든 분야에서도 다르지 않습니다. 대학에서는 물론이거니와, 신학과정에서도 글쓰기에 대한 커리큘럼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설교는 보통 말하기라고 생각합니다만, 말하기 이전에 글을 논리적으로 쓸 줄 알아야 합니다.
 
현대인들은 설교를 들으면서 논리적이지 못하면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논리적으로 글을 잘 쓰는 것이 먼저입니다. 그다음 그것을 전달할 때, 쑥쑥 흡수하여 삶에 적용하게 됩니다. 앞뒤 문장이 제대로 맞지 않는 설교로 현대인들을 설득하는 시대는 지났다고 봅니다. 따라서 설교를 위한 논리적인 글쓰기를 반드시 훈련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만약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책을 많이 읽어야 합니다. 글쓰기에 관한 쉬운 책에서부터 점점 단계를 높여가면서 100권정도 읽으면 설교 작성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봅니다.
 
제가 영국에 있을 때 보면 해외 유명한 대학은 1~2학년 과정에서 책을 많이 읽게 합니다. 유대인들도 어려서부터 책을 많이 읽기 때문에 논리적이라고 합니다. 우리는 헬라어, 히브리어 등 신학교에서 신학과정만 공부하다 보니 설교적 글쓰기를 배우지 못 했습니다.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쉬운 책부터 하나하나 읽어 나간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저 같은 경우는 Q·T를 통해 묵상을 하고 글쓰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칼럼을 매일 한편씩 쓰다 보니 글쓰기 훈련이 자연스럽게 지속됩니다.
 
20120521102419_8061.jpg▲ 안병만 목사 저서들

시대적 흐름과 설교에 관해서 말씀해 주세요.
 
안병만 박사 - 설교는 시대에 따라 많이 바뀌어 왔습니다. 콘텐츠는 성경이기 때문에 내용은 같지만 표현하는 스타일은 많이 바뀌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존 스토트 목사님을 연구하면서 그분의 설교를 좋아했습니다. 그분은 본문에 충실했고, 내용은 쉽고 적용이 탁월했습니다. 그 시대마다 청중들이 안고 있는 문제를 제대로 지적했습니다. 스타일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설교자가 기본에 충실한 것이 먼저라고 봅니다. 이것이야말로 그 시대에 맞는 최고 스타일의 설교라고 생각합니다.
 
설교자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내용이 있으시다면 한 말씀해주세요.
 
안병만 박사 - 설교학에서의 기본이라면, 설교를 설교답게 하는 것은 성령님이라는 전제입니다. 아무리 화려한 설교를 한다고 해도 성령님이 역사하지 않으면, 그 시간에 기쁨만 줄 뿐이지 변화를 주지 못 합니다. 변화를 주지 못하는 설교는 설교가 아닙니다.
 
청중들이 설교를 통해 웃기도 하고, 기뻐하거나 슬퍼하면서 감동을 받을 수는 있습니다. 이것을 은혜 받았다고 생각하는데 굉장한 착각일 수도 있습니다. 진정한 은혜를 받았다면, 마음에 떨어진 씨가 열매를 맺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 역할을 성령님이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설교를 설교답게 하는 것은 성령님이기 때문에 설교자는 무릎을 꿇고 영성을 가져야 합니다. 또한 청중들도 기도하며 말씀을 받는 것이 설교학에 있어서의 핵심 중에 핵심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설교를 설교답게 하는 것은 성령의 인도하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