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4(토)

산업통상자원부, 피부 알레르기 걱정 그만! 니켈 없는 금속장신구를 이용하세요

국표원, 무(無)니켈 도금공정 개발 및 금속장신구 업계에 보급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금공정 가이드라인

 

 

[타임즈코리아]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중금속인 니켈(Ni)을 사용하지 않는 도금공정을 개발했고, 활용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관련 업계에 본격적으로 보급한다.

니켈(Ni)은 귀걸이, 목걸이, 반지 등 금속장신구의 광택도 및 내부식성 향상을 위해 제품의 표면 도금에 주로 사용하는 물질이나, 피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등 위해성이 있는 중금속 물질로 알려져 있다.

이에, 국표원은 금속장신구 안전관리를 위해 '접촉성 금속장신구 안전기준(생활용품)' 및 '어린이용 장신구 안전기준(어린이제품)'을 마련하여 제품의 ‘니켈(Ni) 용출량’을 규제(0.5㎍/㎠/week 이하)해 왔다.

그러나 보다 안전한 금속장신구 제품의 제조와 유통 생태계 조성을 위해, 국표원은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니켈(Ni)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무(無)니켈 도금공정을 개발했다.

또한, 활용성 제고를 위해 '무(無)니켈 도금공정 가이드라인'를 개발하여, 금년 11월 2일‘금속장신구 제품안전 세미나’등을 통해 이를 관련 업계에 널리 전파한다.

본 세미나에서는 금속장신구 및 표면처리(도금) 업계 관계자를 초청하여 무(無)니켈 도금공정 세미나 및 금속장신구 안전관리 교육을 실시하고, 동 공정을 통해 제조한 무(無)니켈 제품을 전시하는 등 금속장신구 제품 안전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영세기업이 다수인 금속장신구 업계 특성을 고려하여, 관련 업계와 함께 경제성 있는 무(無)니켈 도금공정을 개발했다”라고 강조하며, “향후 무(無)니켈 도금공정이 적극적으로 활용되어 안전한 금속장신구 제품이 제조ㆍ유통되게 함으로써, 소비자가 보다 안심하고 구매ㆍ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업통상자원부, 피부 알레르기 걱정 그만! 니켈 없는 금속장신구를 이용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