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8(월)

제겐 꿈이 있습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3.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안녕하세요. 저는 이승욱입니다.

저는 여러분들이 저에 대해, ‘자신이 선택한 일에 대한 책임을 질 줄 아는 21세기 리더십의 소유자'라고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사진은 한 교육프로그램에서 시행한 캠프에 참가한 장면입니다.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에서 여러 사람과 함께 한국을 소개하며 찍은 사진입니다.

 
noname01.jpg
 
 

저를 표현할 의미 있는 순간을 담은 사진을 고르려고 했을 때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이 사진을 선택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우선 그때의 기억을 잊을 수가 없었습니다. 비록 어릴 때였지만, 부모님과 떨어져 낯선 외국의 땅에서 여러 사람과 함께 한국을 소개했다는 것이 정말 의미 있고, 자랑스러웠습니다.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온몸에 전율이 옵니다. 이 사진 한 장에 매우 소중했던 추억과 앞으로의 비전까지 담겨 있다고 보셔도 좋습니다.
 
저의 꿈은 그저 저만 잘 먹고 잘사는 것이 아닙니다. 제가 하는 일로 주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입니다. 저는 이 꿈을 실현하기 위해 전자공학을 공부하려고 합니다. 전자공학은 세탁기, 텔레비전, 스마트폰은 물론, 인공지능, 로봇까지도 제작하는 데 관련된 학문입니다.

제가 이러한 꿈을 가지게 된 계기는 어릴 적 우울증을 잠시 겪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후 제가 받은 사랑을 많은 사람에게 돌려줘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공부하고픈 분야를 통해 남을 행복하게 해주는 사람이 되려는 꿈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꿈을 이루기 위해 지금도 저는 꾸준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바로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한국을 소개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게 왜 주변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일이냐” 하며 의아해하시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요즘 우리는 흔히 지구촌 시대라는 말을 합니다. 저는 한 걸음 더 나아가 글로컬을 외치고 싶습니다. 이 말은 지구촌(global)과 지역(local)을 합친 말입니다. 한국인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세계인을 행복하게 하는 데 이바지하는 것이 제 꿈입니다. 그래서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도 사람들에게 좋은 정보를 전달하며 웃음을 주고 싶었던 것입니다.

이외에도 3.1절이나 한글날에 열리는 다양한 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합니다. 현대사회는 SNS가 발달한 시대이기에 저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제가 운영하는 블로그에는 하루 접속자가 9만 명이나 됩니다. 이 모든 것은 소통과 공감에 대한 제 실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의 롤모델은 유재석입니다. 유재석을 보고 있으면 저절로 웃음이 나오며 행복해집니다. 저 또한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제 취미는 인라인스케이트와 스키 그리고 블로그 운영입니다. 인라인스케이트와 스키는 체력을 기르기 위해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정도 숙련이 되니 다른 사람들에게 가르쳐주고 싶어서 스키 강사 자격증까지 땄고 다른 사람을 가르치게도 되었습니다.

제가 이런 값진 결과들을 얻은 것은 많은 실패와 좌절 속에서도 “내가 선택한 일이니, 내가 책임지고 포기하지도 말자”라는 생각으로 버텨왔기에 받은 선물 같습니다.

앞으로도 저의 꿈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포기하지도 않을 겁니다. 그리고 제 모교와 우리 반에서도 친구들과 함께 날마다 이 꿈을 이루어가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여러분, 제 꿈을 응원해주세요. 감사합니다.

학생기자 이승욱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겐 꿈이 있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