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금)

나의 아름다운 사계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3.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나의 아름다운 사계절 / 김현호
 
추운 겨울이 지나고 날씨가 점차 따뜻해질 때쯤 봄이 시작된다. 봄에는 따뜻하고 시원한 바람이 스치고 그 바람으로 인하여 다양한 식물들은 여러 가지 소리를 낸다. 또, 봄에는 다양한 식물이나 꽃향기가 가득하고, 이때를 놓치지 않고 바쁘게 일하는 벌들이나 나비들도 우리의 마음을 들뜨게 한다. 그리고 봄에는 다양한 먹을거리들도 있는데 그중 예를 들면 화전, 딸기, 더덕, 꼬막 그리고 주꾸미 등등이 있다. 우리는 이렇게 다양하고 즐겁게 봄을 보낸다.
 
여름
봄이 지나고 점차 날씨가 더워질 때쯤 여름이 시작된다. 일단 여름에는 사람들이 더위를 날리기 위해 시원한 커피, 차, 아이스크림, 팥빙수 같은 음료나 식품을 먹고 마신다. 휴가나 짬을 내어 산이며 바다나 강으로 놀러 가기도 한다. 여기에서 우리는 볼을 스치는 시원한 바람에게 숲속의 이야기를 듣고 마음껏 노래하는 매미 소리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여유를 맛보게 된다. 그러다 출출해지면 우리는 맛있는 도시락을 펼쳐놓고 하하 호호 웃고 떠들며 즐거운 한때를 보낸다. 더위가 우리를 지치게 하지만, 우리는 이 계절에 익어가는 곡식처럼 한여름을 의미 있게 보내야 알찬 미래를 맞이하게 될 것이다.

 
사본 -사본 -IMG_3498.jpg
 
 
 
가을
한여름 더위가 절정에 이르면 풀벌레 소리가 가을을 부른다. 가을에는 봄의 꽃 못지않게 아름답게 단풍이 온 산을 물들인다. 가을에는 많은 식물의 열매가 무르익는다. 알밤이 토실토실한 얼굴을 드러내고 논에는 벼가 익어가며 황금 물결을 이루면 허수아비가 흥에 겨워 춤을 춘다. 감도 수줍게 빨간 물이 들고, 온종일 결실을 도왔던 태양도 온 세상에 쉼을 선사하러 넘어가며 붉은 색깔 조명을 연출한다. 가을에는 추석이 있어 추수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맛있는 음식을 나누며 즐겁게 지낸다. 두둥실 떠오르는 보름달이 우리 맘속에도 가득 비치면 풀벌레는 아쉽게 가을과 작별의 노래를 한다.
 
겨울
잎들이 봄부터 함께한 나무와 마음 깊은 대화로 울긋불긋 물이 들면 아쉬운 작별의 시간이 다가온다. 아쉬움이 지워질 때면 하늘에서 내려오는 흰 선물로 아이들의 환호가 들녘에 촘촘히 들어찬다. 호호 시린 손을 불며 썰매도 타고, 눈싸움도 하다가 보면 겨울 해는 추위에 지친 듯 금세 잠이 들고 세상은 캄캄해진다. 종종걸음으로 퇴근길을 서둘러온 아빠의 손에 들린 군고구마는 내가 겨울을 기다리는 행복한 이유 가운데 하나다. 하굣길에 사 먹는 붕어빵이며 어묵은 겨울 추위가 주는 또 하나의 매력이고, 집에 도착해 어머니가 만들어준 간식과 함께 마시는 코코아는 내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를 깨우쳐준다. 날씨는 매우 춥지만, 겨울은 이렇게 따뜻한 정감 속에 봄을 향해 달려간다.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의 아름다운 사계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