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목)

난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7.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77a20014d7a277871924b4a92588ed9_yDOpbz9GASSPvn51fyJpzN.jpg
 


난로/ 최강희
 
나의 주변으로
마음이 얼어
손이 시린 사람들이
다가왔다.
손을 내밀어
칼바람에 쓸린
까칠하게 튼 마음을
녹였다.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난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