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8(월)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극장 전용 LED ‘시네마 스크린’ 공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3.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삼성전자가 2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씨네마크(Cinemark) 극장에서 세계 최초로 극장전용 LED 스크린인 ‘삼성 시네마 스크린’을 공개하는 시사회를 열었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영화 산업 박람회인 ‘2017 씨네마콘(Cinemacon)’ 기간에 맞춰 영화 업계와 극장 관계자 등을 초대해 ‘삼성 시네마 스크린’을 시연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삼성 시네마 스크린’은 기존 프로젝터 기반의 극장용 영사기의 밝기와 명암비 등의 한계를 극복한 극장 전용 LED 스크린이다.

3698601005_20170328083301_8478047688.jpg▲ 삼성전자가 2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씨네마크 극장에서 세계 최초로 극장전용 LED 스크린인 삼성 시네마 스크린을 공개하는 시사회를 열었다.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번 시사회에서 LED 캐비넷 96개를 활용한 445형(10.3 x 5.4m) 크기, 영화에 최적화된 4K(4096 x 2160) 해상도의 시네마 스크린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LED 소자가 빛을 내 영상을 구현하는 방식으로는 세계 최초로 디지털 시네마 표준 규격인 DCI(Digital Cinema Initiatives)의 화질과 보안 기준을 만족하는 극장 상영 조건에 최적화된 영상 장비다.

‘삼성 시네마 스크린’은 기존 프로젝터 램프 대비 약 10배 이상 향상된 최대 500니트의 밝기로 암실 환경의 영화 감상뿐 아니라 밝은 환경에서도 각종 영상물을 상영할 수 있다.

또 차세대 핵심 영상기술 HDR(High Dynamic Range)을 지원해 앞으로 영화관이나 극장을 찾은 관객들은 명암비가 대폭 향상된 생생한 화질의 HD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오디오 분야의 절대 강자인 하만과 협업해 기존 극장에서 사용하던 스피커 설치 변경을 최소화하고 영화 사운드가 극장 내 골고루 퍼질 수 있도록 하는 사운드 튜닝 기술을 ‘삼성 시네마 스크린’에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시네마 스크린’을 통해 120년 역사의 영화 산업에 새로운 혁신을 불러 일으키고 극장 영사 시스템의 근본적인 변화를 주도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전무는 “삼성의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만든 ‘삼성 시네마 스크린’으로 극장 관객들에게 기존 프로젝터와는 차원이 다른 영상을 제공함으로써 영화 경험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고 영화 산업의 지평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중 한국과 미국에서 ‘삼성 시네마 스크린’ 영화관을 시범 운영할 예정이며 올해 말부터 글로벌 시장에 본격 출시할 계획이다.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극장 전용 LED ‘시네마 스크린’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