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1(수)

열차 내 돈가방 찾아준 인천지하철 기관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2.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잃어버린 돈뭉치 1천만 원 주인에게 인계

입사한지 한 달도 안 된 인천교통공사(사장 이정호)의 인천지하철 신입기관사 차명재 씨가 화제이다.

차명재 기관사는 지난16일(화) 16시경 계양역 유치선에서 회차를 위해 열차객실 상태를 점검하던 중 열차 의자에서 5만원 돈뭉치 두 다발 약 1천만 원이 담긴 가방을 발견하고 곧바로 공사 종합관제소에 보고했다.

 
7-1.jpg▲ 차명재 기관사(인천지하철)
 


돈가방은 차명재 기관사의 신속한 신고 덕분에 계양역 역무실을 통해 돈가방을 애타게 찾던 주인에게 바로 인계되었다.

차명재 기관사는 작년 8월 인천교통공사 신입사원 공개모집에 최종합격한 후 올해 1월 18일자로 임용된 새내기 기관사이다.

차명재 기관사는 “신입기관사이다보니 열차운행 때면 항상 긴장하고 있다. 가방 발견 후 곧바로 열차운행을 해야 해서 마음이 급했지만 돈가방을 잃고 애태우고 있을 고객 생각에 빠른 신고가 먼저라고 생각했다"며,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기관사의 본분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열차 내 돈가방 찾아준 인천지하철 기관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