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8(월)

자동차정비 기술로 세상에 사랑의 온기를 전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5.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 제1호 자동차정비 명장 김관권 교수, 17년 간 학생들과 함께 장애인 대상 봉사활동 실시
 
지난 17년간 3,000여명의 장애인 차량을 무료로 정비해온 국내 제1호 자동차정비 명장인 서울정수캠퍼스 김관권 교수(59)는 ‘장애인의 카매니저’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김 교수는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못하고 자동차공업사에 취직해 자동차정비와 인연을 맺었다. 낮에는 정비공장에서, 밤에는 야간기계공고를 다니며 학업을 계속했고, 국립중앙직업훈련원을 졸업한 1982년 정수직업전문학교에서 그토록 바라던 교사의 꿈을 이뤘다.
 
빠르게 발전하는 자동차 기술을 먼저 배워 학생들에게 전달해주고 싶어 서울산업대학교 기계공학과와 한양대 기계공학과 야간과정에 진학해 공학 석사 학위를 받을 만큼 그 열정도 남달랐다.
 
5.14-수업사진.jpg▲ 제자들에게 자동차정비 교육을 하고 있는 김관권 교수. 사진제공 - 한국폴리텍대학
 
 
자동차 정비 부문의 명장 제도가 신설된 1989년 경연대회를 통해 자동차정비 명장에 등극한 김관권 교수는 후학들을 길러내며 자동차정비기능장, 건설기계정비기사 등 14개의 자격증을 따냈다.
 
김 교수가 길러낸 3,000여명의 제자들은 자동차 업계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런 그에게 1993년 일생일대의 큰 시련이 닥쳤다. 사고로 머리를 다쳐 하반신 일부가 마비되어 지체장애 2급 판정을 받았다. 몸이 불편해지자 비로소 불편한 몸을 가진 장애인들이 더 깊이 느껴 1988년부터 봉사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무료 정비 행사라고 해도 아무도 믿는 사람이 없어 동사무소에도 협조를 구하고 여기저기 안내문을 써 붙여 겨우 17명의 장애인이 혜택을 받았다.
 
지금은 총 3,000여대의 장애인 차량을 꾸준히 정비하고 있다. 재학생들은 실제 사용되는 자동차들을 직접 정비하면서 현장감을 익힐 수 있어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김관권 교수는 “명장은 투철한 장인정신과 최고의 기술을 가지고 있기만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내가 가진 재능으로 자동차 사고예방과 사회적 약자에게 안전을 돌려주는 사회적 책무를 학생들에게도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동차정비 기술로 세상에 사랑의 온기를 전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