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1(토)

“메모리 상주 악성코드”에 의한 해킹 주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3.08.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용자 모르게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 유출 우려
 
33.jpg▲ 최근 PC메모리에 악성코드를 상주시켜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해킹공격이 빈발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 이하 “미래부”)는 최근 PC메모리에 악성코드를 상주시켜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해킹공격이 빈발하고 있어 국민과 기업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미래부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신종 “메모리 상주 악성코드”는 2종으로 지난 7월부터 유포되었다.
 
이번 신종 악성코드는 메모리에 상주하며 사용자가 정상적으로 인터넷뱅킹을 마무리한 이후, 추가적으로 “보안강화 설정”이라는 팝업창을 띄워 계좌이체 비밀번호, 보안카드번호 등을 재입력받아 정보를 탈취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한편, 신종 악성코드는 국내 백신사에 의해 분석이 완료되어 주요 백신에 이미 반영됐다. 따라서 이용자는 백신을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고 실시간 감시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것으로도 해킹을 예방할 수 있다.
 
미래부는 동 악성코드는 금융기관에서 배포하는 금융보안프로그램(암호화프로그램, 키보드 보안솔루션 등)의 취약점을 이용하여 정상적인 금융거래 과정에서 정보를 유출하기 때문에, 보안프로그램 개발사를 대상으로 긴급히 보안패치 제작을 요청하였으며, 은행 등 각 금융기관에서 상시적으로 금융보안프로그램의 취약성을 분석하고 개선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미래부는 동 악성코드와 유사하게 동작하는 변종 악성코드가 현재 다수 있을 것으로 보고 지속적으로 관련 악성코드를 채집․분석하여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메모리 상주 악성코드”에 의한 해킹 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