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4(토)

문화재청, 가을바람 따라온 단풍, 궁궐과 조선왕릉에서 즐기기

10월 말~11월 초 4대 궁과 종묘, 왕릉, 단풍 절정 예측 … 음악회·각종 공연 준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가을 정취를 가득 품은 궁궐과 조선왕릉의 단풍 시기에 맞춰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안에서 즐길 수 있는 단풍 장소를 추천하고, 이들 장소에서 단풍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행사들을 선보인다.

단풍의 절정은 지역과 수종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올해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내 가을 단풍은 대부분 10월 말에서 11월 초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고풍스러운 고궁과 자연을 품은 조선왕릉 어느 곳에서도 수려한 가을 경관을 만나볼 수 있지만, 특히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곳으로 ▲ 창덕궁 후원, ▲ 창경궁 춘당지 주변, ▲ 덕수궁 대한문~중화문 간 관람로, ▲ 남양주 광릉, ▲ 서울 태릉과 강릉, ▲ 고양 서오릉 등을 추천한다.

단풍 구경과 함께 궁·능에서 즐길 수 있는 가을 문화행사로는 ▲ 창덕궁에서는 궁궐관람과 국악전문가의 해설이 함께하는 '창덕궁 풍류, 고궁음악회'(11.1.~11.2, 11.5.~11.6.)를 준비했다. ▲ 헌릉과 인릉에서는 전통공연예술단의 풍류와 가곡, 왕의 춤 공연(퍼포먼스) 등을 '2022 세계문화유산 헌릉 음악회(만추능연)'(10.22.~10.23.)로 선보일 예정이며 ▲ 영릉과 영릉에서는 '수어로 듣는 영릉이야기'(11.3.)로 여주 관내 청각장애인에게 역사 해설을 진행한다.

또한, 비공개 지역인 조선왕릉 내 숲길 10개소를 이달부터 두 달간 한시적으로 개방(10.1.~11.30.)하고 있으므로, 예전에 관람하지 못했던 숲길을 거닐며 아름다운 가을 단풍에 한껏 취해보기를 추천한다.

문화재청은 실외 마스크 착용 자율 전환 등 코로나19 대응 전략이 바뀐 만큼 국민들이 조금 더 자유롭게 야외 문화유산들을 거닐며 아름다운 가을 풍경을 즐기고, 마음의 여유를 찾는 시간을 갖기를 기대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화재청, 가을바람 따라온 단풍, 궁궐과 조선왕릉에서 즐기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