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금)

누리호 산화제탱크 레벨측정 센서 신호 이상 개선 완료

6월 21일, 누리호 2차 발사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6월 15일 발견된 누리호 1단 산화제탱크 레벨측정 센서의 신호 이상에 대한 기술적 개선 조치를 완료했으며, 6월 21일에 누리호 2차 발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누리호는 6월 15일 발사대에서 조립동으로 이송되었으며, 6월 16일부터 항우연 연구진들이 본격적인 점검에 착수하였다.

연구진들은 레벨측정 시스템 전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였으며, 신속한 점검을 위해 작업의 난이도를 고려하여 순차적인 점검을 실시하였다.

우선 누리호 1단의 점검창을 개방하여 신호처리박스 및 이와 관련된 전기신호부품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 결과, 해당 부분에서는 기술적인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연구진들은 레벨센서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코어부의 고장을 확인하고 코어를 신품으로 교체‧장착하였으며, 이후 전기 신호 등에 대한 점검을 수행한 결과 정상 작동이 가능함을 확인하였다.

당초, 연구진들은 레벨 센서 점검을 위해 1단과 2단 연결부를 분리하려 했으나, 미분리 방식이 가능하다는 판단 하에 단간 연결부를 분리하지 않고 점검을 실시하였다.

연구진들은 앞으로 1~2일에 걸쳐 누리호의 전기적인 점검을 지속할 계획이며 추가적인 점검 과정에서 이상이 없다면 기술적으로 6.21일부터 발사가 가능하다고 판단하였다.

과기정통부 권현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현재 누리호에는 화약류가 장착되어 있어 유공압 점검 등을 추가 수행하기에는 작업자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며, 향후 기상상황을 고려할 때 차주 하순으로 갈수록 기상상황이 악화될 전망이므로, 이런 제반 상황을 고려하여 발사관리위원회에서는 6월 21일에 누리호 2차 발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말하면서, “다만, 향후 기상상황에 따라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누리호 산화제탱크 레벨측정 센서 신호 이상 개선 완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