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문화재청, '연천 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지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514_223114.png
세종시 세종리 은행나무

 


[타임즈코리아] 문화재청은 경기도 연천군에 있는'연천 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와 세종특별자치시 연기면 세종리에 위치한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 2건을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오는 12일 지정한다.


  '연천 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는 전 세계 생존개체(1만 1,000여 마리) 중 우리나라에 약 6,000여 마리가 월동하는데, 그 중 약 1,500여 마리가 연천 임진강의 자갈과 여울, 주변 농경지에서 휴식지, 잠자리, 먹이터로 이용하고 있어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두루미는 예로부터 오래 사는 동물인 십장생의 하나로 수많은 동양화, 조각품, 수예품, 장식품에는 물론, 현재 우리나라 500원 동전에도 새겨져 있으며, 조선 시대 당상관들이 착용하는 관복의 흉배에 출세를 상징하는 의미로 두루미의 수를 놓는 등 역사․문화적 가치도 높다. 또한,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의 적색자료목록에서 멸종위기종(EN, Endangered Species)으로 지정 보호하고 있는 조류로 국제적으로 보존·보호의 필요성도 큰 동물이다.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는 고려말 충신 임난수 장군(1342~1407)의 사당(현 숭모각) 앞에 심어진 은행나무로 부안임씨세보(1674년 간행)의 부조사우도에 은행나무 한 쌍과 행정(杏亭)에 대하여 기록되어 있으며 충청도 공주목'公山誌(1859)'의 부조사우(不祠宇), 연기지'燕岐誌(1934)'에도 은행나무에 관한 내용을 찾을 수 있어 역사적 가치가 있다.


  또한, 암수 한 쌍으로 이루어진 노거수로서 기존에 단목으로 지정된 은행나무와는 차이점이 있고 유교 문화와 관련된 행단(杏壇)의 좌우 대칭으로 심는 전통 재식방법과 전월산 자락의 숭모각과 조화를 이루는 경관을 형성하고 있으며 현재까지도 부안임씨 후손들이 매년 은행나무 목신제를 지내고 있는 등 학술·경관적 가치가 있다.


  문화재청은 지난 3월 지정 예고 후 기존 명칭(세종 세종리 은행나무)을 역사적 가치와 임난수 장군과의 연관성을 고려하는 세종시의 명칭 변경 요청에 따라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세종 임난수 은행나무'라는 명칭으로 지정하기로 하였다.


  문화재청은 '연천 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와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의 보존과 활용을 위하여 지방자치단체(문화재관리단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관리해나갈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화재청, '연천 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