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6(월)

성탄이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성탄이여.jpg

 

 

 

성탄이여 / 송창환

 

무겁게 가라앉은 마음에서

눈물이 흐르고

어느새 아득히 먼 옛날

그 흰 눈이 쏟아진다.

 

깊은 골짜기에서 은빛

종소리가 아기 예수님의

오심을 전하러 세상으로

새록새록 날려간다.

 

어느덧 내 마음에도

종소리가 울려 퍼져 혼란하던

생각, 복잡했던 눈물도

다 덮어 고요한 밤

 

초라한 골목 언저리에서

따뜻했던 그 종소리를

처음 들었던 그날은

아마도 성탄의 밤이었으리라.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탄이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