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사랑이 그립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사랑이 그립다.jpg

 


사랑이 그립다 / 송창환

 

꽃향기는 주변에 머물지만

말의 향기는 듣는 모두의

마음에서 꽃을 피운다.

 

나눔의 향기는

민들레 홀씨와 함께

어느 황량한 벌판에서도

곱게 꽃을 피운다.

 

춥고 싸늘한 공기가

가슴팍을 스치는 것은

사랑이 필요한 이유가 아닌가.

 

길거리 찐빵 솥에서

김이 오르는 것은

지금이 사랑할 때라는

따뜻한 그리움이 솟아오르는 거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이 그립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