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9(월)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부마를 넘어, 시월을 넘어’ 주제로 열려

10월 16일 경남 창원시 3.15 아트센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포스터

 

 

[타임즈코리아] 행정안전부는 1979년 10월 부산지역과 경남지역(마산)의 학생과 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한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기리는「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10월 16일 10시 경남 창원시 3.15 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마민주항쟁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중 하나다.

행사는 당초 창원 민주운동사의 중요한 역사적 공간인 오동동문화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행사 당일 우천 관계로 창원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3.15 아트센터로 변경되었다.

2019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정부 주관의 기념식으로 세 번째 개최되는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은 ‘부마를 넘어, 시월을 넘어’라는 주제로, 경남지역 코로나 상황 등을 고려해 각계 대표,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및 가족 등 50명 내외로 참석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다.

기념식은 식전공연,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 순서로 진행된다.

식전공연은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 주최한 ‘부마민주항쟁 창작곡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곡*을 연주하여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상기시킬 예정이다.

이후, 국민의례를 진행하며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함께 온라인으로 경남대학교, 부산대학교 학생 50여 명이 애국가를 제창한다.

다음은, 부마민주항쟁 관련 영상상영과 함께 올해 10월 17일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하는 최갑순 이사가 부마민주항쟁 경과보고를 할 예정이다.

이어서, 고(故) 김택용 기자 취재 원고를 소재로 배우와 성우가 출연하여 스토리텔링 형태로 당시 항쟁의 모습을 재현하고,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가족의 인터뷰 영상상영과 함께 부마세대와 신세대를 대표하는 가수인 신형원과 홍석민이 ‘걱정말아요 그대’(전인권 작곡·작사), ‘터’(한돌 작곡·작사) 등을 부르며 기념식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부마민주항쟁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 중 하나이나 국민들에게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어, 이번 행사를 통해 부마민주항쟁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림과 동시에, 국가 차원에서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고 항쟁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부마를 넘어, 시월을 넘어’ 주제로 열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