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9(월)

황금 들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황금 들판.jpg



황금 들판 / 송창환

 

설렘이 꽃피던 봄부터

거센 비바람, 뜨거운 나날

견디며 소망을 키워왔습니다.

 

고운 햇살과 만나며

그 모든 것이 다 스며서

태고의 성스러운 색으로

시간을 물들였습니다.

 

그 시간을 걸어온 사람들이

온 들녘에서 삶을 이야기하며

일렁이기에 더없이 넉넉합니다.

 

이제 모두의 마음 모으며

이 시간 순백으로 흘러갈 때를

향해 순박한 동행을 외쳐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금 들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