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08(목)

국제통화기금(IMF),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를 통해 21년 성장률을 3.6%로 0.5%p 상향 조정

OECD 등 주요 기관 전망보다 높은 수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1월 IMF WEO Update 전망

 

[타임즈코리아] 국제통화기금(IMF),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를 통해 21년 성장률을 3.6%로 0.5%p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2020년 GDP 실적은 △1.0%로 주요 선진국 중 가장 양호하다.

건전한 펀데멘털, 효과적 코로나 방역, 종합적 정책대응으로 코로나 위기를 상대적으로 잘 극복했다. G20 선진국 중 코로나 피해가 가장 적은 것으로 평가했다.

2021년 GDP 실적은 기존 전망(1월) 대비 0.5%p 상향 조정한 3.6%으로 전망했다.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투자 증가세 및 추경안 등을 반영하여 21년 성장률을 상향 조정했다.

금번 IMF의 2021년 성장률 전망은 그간 발표된 OECD, 한국은행 등 주요기관은 물론 정부 전망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백신 접종, 추가 재정 확대 등으로 글로벌 경기회복이 가속화되고 있으나 그 양상은 국가별로 상이한 가운데, 우리의 확장적 재정ㆍ통화ㆍ금융정책 등 종합적인 정책대응과 건전한 펀더멘털을 바탕으로 차별화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우리 경제가 코로나 위기를 가장 강하고 빨리 회복하는 선도 그룹 국가 중 하나라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IMF의 정책 권고는 금년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 및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과 부합한다.

기획재정부는 4차 재난지원금 등 추경의 조속한 집행을 통해 경기회복세를 유지·확대하는 한편, 신성장 동력 확보, 포용성 제고 등을 위한 한국판 뉴딜 추진을 더욱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통화기금(IMF),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를 통해 21년 성장률을 3.6%로 0.5%p 상향 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