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08(목)

K-방역 생활용품, 성능평가 길 열린다.

국표원, 항바이러스 시험인프라 구축 사업 착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상훈)은 「K-방역 생활용품 시험인프라 구축지원」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수요가 증가한 항바이러스 제품의 시험평가 기반을 마련하는 신규 사업으로,무분별한 항바이러스 제품과 광고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는 것은 물론, K-방역 생활용품의 신뢰성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손소독제, 항균필름, 마스크 등 방역제품 수요에 대응하여 항바이러스 제품의 개발과 시장 출시는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나, 항균시험과 달리 항바이러스에 대한 성능과 안전성 평가를 수행하는 시험기관의 여건은 매우 미흡하고 공신력 있는 공인시험기관은 부재한 상황이다.

이에, 국표원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K-방역 생활용품의 항바이러스 검증 체계를 확보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국표원은 항바이러스 시험장비 및 설비를 구축하고 시험평가절차에 대한 공신력을 확보하여, 국제 공인시험성적서 발급 체계를 갖춰나갈 계획이다.

우선, 다양한 제품군의 시험서비스를 위해 바이러스 보관·배양시스템과 음압 클린룸을 포함한 필수 장비와 설비를 구축한다.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시험평가절차를 정립하고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공인시험기관 자격을 인정받음으로써 국제무대에서 통용 가능한 국제 공인시험성적서 발급체계를 마련한다.

이를 위해, 올해 정부출연금 4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사업 수행기관으로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이 선정됐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 사업은 항바이러스 기능이 있는 생활용품의 성능과 안전성을 평가할 수 있는 시험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면서, “이번 사업으로 얻은 노하우 등을 여러 시험기관과 적극적으로 공유하여 항바이러스 시험인프라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방역 생활용품, 성능평가 길 열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