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08(목)

당신이 있었기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당신이 있었기에2.jpg

 

당신이 있었기에 / 송창환

 

올 한해도

떠나가고 있습니다.

고마웠던

사람들을 생각해 봅니다.

 

만나지는 못했더라도

마음과 마음이 연결됐기에

이리도 아름답게 흰 눈이 내리는가 봅니다.

 

꽃피던 봄날, 뜨거웠던 여름,

지는 해를 넉넉하게 바라보았던 가을도

이 겨울 서로 시린 손을 부여잡았습니다.

 

이 모두

넓은 품으로 날 품어 준

당신이 내 맘속에 있었기에

고요히 누리는 평화로움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신이 있었기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