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수도권·강원 지역에 대해 약 2주간 부대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국방부는 11월 16일 오전 서욱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최근 국직부대(서울 용산구 소재) 및 공군부대(충남 서산 소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를 개최하여,현황을 점검하고, 軍 부대관리지침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등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국방부 주요 직위자와 합참의장, 각 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의무사령관 등 주요 지휘관들이 참석하였다.

국방부는 이번 회의에서 11월 17일부로 수도권·강원 지역에 대해 약 2주간(~11.29) 부대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여 행사·방문·출장·회의 최소화 및 유흥시설 방문금지 등의 지침을 적용하고, 강원지역 간부 외출 및 회식·사적모임은 2단계 지침을 적용하여 통제를 강화하기로 하였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그간 우리 軍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강화된 방역대책을 적용해 오면서, 집단생활의 특수성에도 낮은 발생률(10만 명당 31명, 민간 대비 57%)을 유지해 왔으나, 최근 동절기를 맞아 △지역사회 감염이 증가하고, △거리두기 단계 조정 이후 군내 확진자가 증가하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하였다.

서 장관은 특히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핵심 군사시설·전력에 대한 고강도 감염차단 대책을 시행하며, △지휘관 및 장병들이 코로나19 예방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지난 7월에 이어 또다시 부대 방문 민간강사에 의해 군내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민간인의 부대 방문 시 예방대책을 강화하고, 철저한 방역대책 강구 하 부대훈련 및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지시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도권·강원 지역에 대해 약 2주간 부대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