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완도군, “바다 경치 즐기며 해수족욕하러 오세요!”

해변공원 내 해조류센터 건물 아래 해수족욕시설 조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완도군은 지난 8월 전남형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완도 해수족욕시설’ 사업이 선정되어 완도읍 가용리 해변공원 내 해조류센터 건물 아래 해수족욕시설을 조성하였다.

해수족욕시설은 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일시에 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휴식 공간으로 만들었다.

동백꽃을 형상화해 디자인하였으며, 지압 족욕탕과 어린이용 족욕탕, 일반 족욕탕으로 평균 40℃의 바닷물이 순환되는 구조로 시설되었다.

특히 완도의 깨끗한 바닷물을 끌어 올려 모래 여과기, 살균 소독기, 바이오 기능성 정수 장치 3단계를 거쳐 바닷물을 순환·정화한다.

해수족욕은 소염과 살균 효과가 있으며 체내 노폐물 배출, 신진 대사 촉진과 혈액 순환을 도와 머리를 맑게 하여 두통과 불면증 해소에 도움이 된다.

또한 족욕을 하는 동안 해변의 맑은 공기를 마시며 아름다운 해안 경관을 즐길 수 있어 힐링하기에 그만이다.

해수족욕시설은 11월 7일부터 12월 13일까지 주말(토,일) 동안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일단 시범 운영한다.

이후 시범 운영 기간 동안 발생될 수 있는 문제점을 보완하여 2021년 3월부터 군민 및 관광객에게 사전 예약 없이 무료로 개방할 예정이다.

완도읍에 거주하는 70대 주민은 “올해 다리 수술을 해서 저리고 아파 잠을 푹 못 자서 힘들었다.”면서 “가을 섬 여행 기간 동안 해수족욕시설을 이용했더니 3일째부터 통증이 덜해 잠을 편히 잘 수 있어 효과를 톡톡히 봤다.”고 말했다.

천종실 지역개발과장은 “주민과 관광객의 건강을 위하여 타인의 접촉을 최소화 할 수 있는 관광 자원인 해수족욕시설 등을 지속적으로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완도군, “바다 경치 즐기며 해수족욕하러 오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