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1(월)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측우기 등 국보가 한자리에!

10월 30일, 우리나라 첫 ‘국립기상박물관’ 개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립기상박물관 전시 공간

 

[타임즈코리아] 기상청은 우리나라 최초의 기상역사 박물관인 ‘국립기상박물관(서울 종로구 송월동 소재)’을 10월 30일 개관한다.

국립기상박물관은 “날씨의 역사, 기상문화 이야기”를 중심으로 삼국시대부터 현대까지 다양한 유물과 역사적 사실을 전시한다.

전시실은 연면적 1,063.07㎡(지상 2층)에 총 7개로 구성되어 △선조들의 측후활동 △근현대 기상관측장비 △기상업무 발전상 등을 엿볼 수 있는 150여 점의 다양한 유물을 선보인다.

특히, 세계적으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강우량 측정기구인 『공주 충청감영 측우기(국보 제329호)』를 비롯하여 『대구 경상감영 측우대(국보 제330호)』, 『관상감 측우대(보물 제843호)』진품을 만나볼 수 있다.

국립기상박물관은 서울기상관측소 건물을 1932년 건축 당시로 복원하여 건립되었으며, 세계기상기구(WMO)에서 2017년 ‘100년 관측소’로 선정한 의미 있는 곳이다.

국립기상박물관은 개관 이후, 화요일~일요일(운영시간 10:00~18:00)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당분간 소규모의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국립기상박물관 개관은 기상역사의 또 다른 분기점이자 시작점.”이라며, “우수한 기상문화를 보존하고 연구하여 세계적인 기상과학 문화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측우기 등 국보가 한자리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