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사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356.jpg

 

 

사이 / 최병우


똑같은 세상인데

어떤 눈, 어떤 시야로

바라보느냐에 따라

같지만 다르다.

 

두 줄기로 갈라진

나무를 바라볼 때도

 

어떤 이는 맷돌다리로

어떤 이는 디딜방아로

어떤 이는 새총으로

 

어떻게 쓸 것인지를

모두 다르게 생각한다.

 

사람 사이도

이와 같을진대

나는 너를,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