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벌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벌초.jpg


벌초 / 최병우


추석을

스무 여일 앞두곤

해마다 벌초를 한다.

 

어쩌다 조금 지나치면

불효하는 것 같아

마음 졸이며 발걸음을 재촉한다.

 

오늘 선산에 올라 보니

어느새 무성하게 자란 풀들이

우릴 향한 선조들의 걱정 같다.

 

문득, 머지않아 아랫자리에

새로 생겨날 봉분이 눈에 어리고

더욱더 본을 보일 생각 마음에 되새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벌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