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KISA, 국제발신 스팸문자 中 '도박스팸 93.6%' 차지

'휴대전화 차단문구 설정'으로 간단하게 해결 가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 혼란과 불안 심리를 악용한 국제발신 스팸문자가 증가하고 있어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9월까지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로 접수된 국제발신 문자 스팸신고 건수는 모두 1,961,585건으로, 전년 동기(390,906건) 대비 4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도박성 스팸문자가 전체의 93.6%였으며, 주식권유·스미싱 의심 등 5.6%, 비스팸 0.8%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국제발신 문자는 인터넷주소(URL)를 포함하고 있어 이용자의 불법사이트 연결을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는 국제발신 스팸문자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이동통신사와 협력해 스팸필터링 차단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이용자는 이동통신사의 국제전화 수신거부 서비스에 무료로 가입하고, 휴대전화 차단문구(국제발신, 국외발신)를 설정하는 방법 등을 통해 사전에 스팸문자를 차단할 수 있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코로나19로 불안정해진 경제 상황을 악용해 재테크 등을 가장한 도박스팸이 증가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KISA는 스팸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근절하기 위해 관계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등 끊임없는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ISA, 국제발신 스팸문자 中 '도박스팸 93.6%' 차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