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대한병원협회장 “국민들께 반성과 용서 구하는 심정” 대국민사과 의사 밝혀

국민권익위 찾아 의대생 의사국시 실기시험 문제 해결 요청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최근 의료계에서 연일 국민권익위원회를 찾아 전국 의대 4학년생들의 의사국가고시 응시문제 해결을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은 14일 오후 국민권익위를 찾아 긴급간담회를 갖고 의대생의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문제 해결을 요청했다.

정영호 회장은 “이번 젊은 의사들의 파업과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는 그동안의 병원 시스템과 병원 경영상에서 문제가 됐던 불합리한 점들이 표출된 것으로, 대한병원협회 회장인 저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라면서, “회원 병원들과 병원장들을 대표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고 용서를 구하는 심정으로 의대생들에게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응시 기회를 주시길 간곡히 요청 드린다.”라며 대국민사과 의사를 밝혔다.

이에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의대생 국시문제는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가능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전국 의대 4학년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응시 기회 부여를 놓고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 따르면, 지난번 의사국시 실기시험 응시대상자인 3,172명을 넘어선 3,196명이 필기시험(내년 1월 7일 시행 예정)에 응시원서를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의사국시 문제 해결 요청을 위해 권익위를 찾은 의료계 관계자들에게 “의대생 국가고시 문제는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가능하다.”라고 강조하며, “우선적으로 이번 달 접수가 시작되는 필기시험에는 학생들이 반드시 응시하도록 의대교수님들과 의료계 선배들께서 잘 설득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한 바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병원협회장 “국민들께 반성과 용서 구하는 심정” 대국민사과 의사 밝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