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정부, 비대면 시대 공공와이파이 구축 팔 걷어붙인다

2021~2022년 3.1만개소 추가 ⇨ 누적 8.8만개소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신중부시장(서울 중구)을 찾아 한국판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공와이파이 사업 현장을 점검하였다.

신중부시장에는 2014년 리모델링과 함께 시장 곳곳에 12개 공공와이파이가 설치되어 상인들뿐만 아니라 시장을 찾는 국민으로부터 무료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었으나, 현재는 노후화로 인해 고장, 속도저하 등 품질 이슈가 제기되어 왔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3차 추경을 통해 노후된 공공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고, 오늘 신중부시장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전국 5,848개소 1.8만개 인터넷 무선 접속장치(AP)를 최신 와이파이 6 장비로 교체를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시대를 맞아 보다 다양한 공공장소에서 무료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2022년까지 공공와이파이 4.1만개소를 추가 확대 구축할 예정이다.

2019년부터 재개한 공공장소 와이파이 구축은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2022년 전국 5.9만개소로 확대됨으로서 전국 어디서나 무료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시내버스 와이파이 구축 사업을 ‘18년부터 추진하여, 올해 10월 5,100대 구축이 마무리될 경우 국민들은 사실상 전국 모든 시내버스(29,100대, 지자체 자체 3,444대 별도)에서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현장점검을 통해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공공와이파이는 국민들이 통신비 걱정 없이 데이터를 무료로 이용하는 긴요한 수단”이라며, “정부는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공공장소 4.1만개소에 공공와이파이를 추가 구축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19.6만 초·중·고 교실에 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하며, 공공와이파이 통합관리센터를 통해 품질관리를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 공공와이파이 신규 구축 및 품질고도화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통신사(KT, SKT, LGU+)는 코로나로 인해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공사업체와 상생협력하면서 연내 사업을 완료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비대면 시대 공공와이파이 구축 팔 걷어붙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