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목)

차세대 소부장 핵심 소재, 그래핀 IEC 국제표준 채택

한국이 IEC에 제안한‘플레이크 그래핀의 전기적 특성 평가법’국제표준으로 제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우리나라가 4차 산업 시대의 소·부·장 강국 경쟁력의 토대가 될 수 있는 첨단소재인 그래핀 ‘전기적 특성 평가법’에 대한 IEC의 국제표준 등재에 성공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우리나라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 제안한 ‘플레이크 그래핀의 전기적 특성 평가법’이5년여의 노력 끝에 IEC의 국제표준으로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플레이크 그래핀은 실리콘, 구리 등을 대체하여 배터리 전극 코팅, 수처리 필터, 방열재료, 초경량 복합 소재 등으로 활용할 수 있어 새로운 고부가가치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그래핀은 벌집모양의 평면구조로 결합된 탄소(C)로 이뤄진 나노물질로 전기전도성이 구리보다 약 100배 뛰어나고, 금속에 비해 200배 단단하고 1,000배 이상 가벼운특성을 지닌 첨단 소재다. 

‘플레이크 그래핀의 전기적 특성 평가법*’은 소재, 부품기업에게는 생산한 소재에 대한 객관적 사양을 제시하는데 활용될 수 있으며, 또한, 배터리, 반도체, 환경필터 등 응용분야에서는 원하는 품질의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기준이 될 수 있어 소재, 부품 산업의 생산, 개발 역량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국가기술표준원이 지원하는 국제표준기술력향상사업을 통해 이뤄졌으며,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국내 연구기관, 대학 등 5개 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우리나라는 2019년에도 그래핀과 은나노 물질 등 나노 소재 분야에서 IEC 국제표준 2종을 등재한데 이어, 이번에 다시 국제표준 채택에 성공함으로써 국내 소재, 부품, 장비 산업의 첨단소재 경쟁력을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우리나라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나노전기전자 분야 기술위원회에서 나노 제조와 그래핀 특성 등 다양한 국제표준화 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어, 향후 지속적으로 국제표준을 선점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첨단 소재 분야에서 치열한 기술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국제표준 선점과 기업, 연구기관의 국제표준화활동을 적극 지원해 소부장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차세대 소부장 핵심 소재, 그래핀 IEC 국제표준 채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