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아열대 과일 애플망고 본격 출하

2018년부터 기후변화 대응 대표 작목 육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김해시는 기후변화 대응 신소득 작목인 애플망고를 본격 출하한다고 밝혔다.

애플망고는 망고의 한 품종으로 사과처럼 껍질이 붉고 과육에 탄력이 있어 맛이 좋아 최근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대표적인 아열대 과일이다.

시농업기술센터는 기후변화에 대응한 대체 작물 육성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사업비 3억4500만원을 투입해 애플망고를 보급한 결과 현재 3.6ha까지 재배면적을 확대, 경남도내 재배면적의 30%를 차지하는 기후변화 대응 대표 작목으로 육성하고 있다.

애플망고 수확을 시작한 진영읍 김광하(57·여)씨는 “도입 초기 재배정보가 부족하고 초기 비용이 부담스러워 힘들었지만 국산 망고는 완전히 익은 상태에서 수확하기 때문에 향과 당도가 월등히 우수해 수입 망고와 경쟁에서도 자신 있다”며 “출하를 앞둔 탐스러운 애플망고를 보면 절로 힘이 난다”고 말했다.

김상진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우리시는 일조량이 많아 겨울철에도 온난한 기후가 지속돼 아열대 작물 재배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겨울철 난방비 등 생산비 절감에 유리한 점을 적극 활용해 앞으로 아열대 작물과 샤인머스켓, 미나리 등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소득 작물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열대 과일 애플망고 본격 출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