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로드킬, 이젠 간편하게 음성으로 신고한다

길안내 시스템(내비게이션) 활용한 ‘바로신고 서비스’ 시범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는 2020년 7월 27일부터 운전 중 음성으로 편리하게 신고하는 ‘동물 찻길 사고(로드킬) 바로신고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존 동물 찻길 사고는 전화나 스마트 폰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서만 신고가 가능해 현장에서 즉시 신고하기 어려웠고 정확한 발생 위치 확인에도 시간이 소요됐다.


캡처.JPG
동물 찻길 사고 연도별 발생 현황(2015∼2019)

 

이번 서비스는 기존 환경부에서 개발한 ‘동물 찻길 사고(로드킬) 정보시스템’ 굿로드를 가장 활발하게 활용하고 있는 충청남도에서 음성으로 쉽고 안전하게 신고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공했고, 2018년 행정안전부의 디지털 지역혁신 사업으로 선정되어 본격 시스템 구축을 진행하게 됐다.


‘동물 찻길 사고 바로신고 시스템’은 운전자가 차량 내 탑재된 SK텔레콤 길안내 시스템(T맵, T-map)을 통해 “로드킬 신고해줘” 또는 “로드킬 제보해줘” 등으로 신고하면 자동으로 국민콜 110 기관 연계 시스템으로 접수되고 사고가 발생한 도로의 관리기관으로 신고내용이 이관되어 처리된다.

 

이와 관련해 충청남도는 ‘동물 찻길 사고’ 신고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처리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도내 15개 시·군과 협력한다.

 

충청남도 내 도로에서 주행 중 음성명령으로 신고된 정보는 위치와 방향 등을 분석하여 해당 시·군 담당부서로 전송하여 처리되도록 함으로써 소요시간을 앞당길 계획이다.

 

이번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신고 정보 전달 체계, 도로기관 담당자 고충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한 뒤 지속 보완해 나갈 예정이며, 2021년부터는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SK텔레콤 T맵 외 다른 길안내 시스템과도 연계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의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학홍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은 “앞으로도 주민·전문가·지자체가 함께 수요자 중심으로 지역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중앙-지방-민간이 협력하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더욱이 정부의 디지털 뉴딜과 발맞춰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창출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주민 생활 편익 증대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로드킬, 이젠 간편하게 음성으로 신고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