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금)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차세대 출입국관리시스템 개발 본격화

과기정통부-법무부, 인공지능식별추적 시스템 실증랩 개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7월 23일(목) ‘인공지능(AI) 기반 출입국관리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식별추적시스템 실증랩’을 개소하였다.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14층에 위치한 실증랩은 총 면적 2,022㎡의 규모로, 다수의 AI 기업이 데이터 가공, 학습 및 실증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조성되었다.

특히, 법무부가 보유한 출입국 관련 데이터를 안전하게 학습할 수 있도록, 물리적 보안시설 및 통신망, 접근권한 설정·관리 등 각종 보안시스템을 철저히 설계·구현하였다.

인공지능 식별추적시스템 사업은 AI가 학습된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하여 출입국자를 식별하고 범죄·위험행동 등도 사전에 감지·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출입국관리시스템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AI 기업이 그동안 접근하기 어려웠던 데이터의 학습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제고하고, 출입국 분야에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개소식에는 과기정통부 김정원 정보통신정책실장과 법무부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AI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하여 현판식, 데이터 학습 시연, 현장 투어 등을 진행하였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정보통신정책실장은 “본 사업은 데이터‧AI를 통해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의 편의를 제고하는 디지털 뉴딜의 대표 모델”이라며, “앞으로 제조·의료 등 다양한 분야로 AI 융합을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법무부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법무부(데이터 제공)와 과기정통부(AI 개발 지원)의 협업이 시너지를 창출했다.”며, “AI를 활용한 출입국관리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국민들께 안전하고 신속한 출입국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차세대 출입국관리시스템 개발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