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건들팔십 호수길 단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타임즈코리아] 코로나19로 지구촌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런데 이로 인해 사람들의 활동이 크게 줄어들면서 미세먼지는 그만큼 줄어들었다.

 

우리가 어렸을 때, 그러니까 70여 년 전에는 거의 오염이 없는 시절이었다. 도심에서 그때와 같은 하늘을 볼 수는 없겠지만, 오늘은 날씨도 좋고 하늘도 맑다. 이참에 산책을 나섰다.

 

[꾸미기]12.jpg

 

[꾸미기]연꽃3.jpg

 

봉담읍사무소 옆 호수공원에는 연잎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정담을 나누고 있다. 내가 오는 것을 눈치챘는지 어서 오라고 손짓을 하는 것 같다. 벌써 꽃을 피운 연꽃들은 서로 자태를 뽐내듯 환한 미소를 머금었다.

 

벌써 오월이 가고 유월도 닷새나 지나가고 있다. 그리고 또 하얀 연꽃이 호수를 가득 채울 팔월이 올 게다. 어렸을 때 동네 어르신들이 하던 말이 생각난다.

 

음력 오월을 깐깐오월이라고 했다. 해가 길어서 온종일 일하는 것이 지루해서 그랬던 모양이다. 이에 비하면 음력 유월은 쉽게 지나간다고 하여 미끈유월이라고 했다.

 

[꾸미기]연꽃1.jpg

 

그리고 음력 칠월은 어정거리다 보면 휙 지나가 버린다는 의미로 어정칠월이라고 했다. 음력 팔월에는 두 가지 별칭이 붙어 있다. 하나는 동동거리며 바쁘게 사는 달이라는 뜻으로 동동팔월이라고 했고, 다른 하나는 건들 불어오는 바람처럼 슬그머니 지나간다고 해서 건들팔월이라고도 했다.

 

우리 조상들의 재치와 지혜가 번뜩이는 말이 아닌가. 그러고 보니 이 비유는 나이와도 어울리는 것 같다. ‘깐깐오십’, ‘미끈육십’, ‘어정칠십’, ‘건들팔십’ 이런 생각을 하며 걷다가 보니 어느새 호수 한 바퀴를 다 돌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들팔십 호수길 단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