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6(목)

문 대통령 "코로나19 안심 아직 이르다... 방역 기조 유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420220335-84532.png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난 극복에 전폭적으로 힘을 모아주신 국민의 뜻을 되새기며 국민을 믿고 담대하게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서부터 세계의 희망이 되는 나라가 되겠다"며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가장 신속하고 모범적으로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승리를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이는 "국민의 자발적 참여와 의료진의 헌신이 있었기에 실현 가능한 현실적인 목표가 될 수 있었다"며 공을 돌렸다.

아울러 대통령은 신규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로 떨어지는 등 확연히 진정 국면으로 들어서고 있지만 "세계적인 상황으로 볼 때 안심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바이러스를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고 판단될 때까지 방역의 기조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일부 제한을 완화하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한 것도 "완전한 종식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한 것"임을 강조하며 국민들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 위기가 본격화되면서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고 있고, 고용 충격이 현실로 나타나며 많은 국민들이 일자리를 잃을 위험에 놓여있다"며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방역에서 한 것처럼 연대와 협력으로 함께 힘을 모은다면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가장 빨리 위기 극복에 성공한 나라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대통령은 "정부의 비상경제 대응 체계를 강화해 경제부총리가 중심이 되고, 범경제 부처가 모두 참여하는 경제 중대본 체제의 본격 가동을 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대통령은 "K-방역에 이어 K-경제까지 위기 극복의 세계적 표준이 되겠다"며 "위기 극복의 DNA를 가진 위대한 우리 국민을 믿고 난국을 헤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통령은 "두려워해야 할 대상은 바이러스가 아니라 오직 국민"이라며 "정부와 함께 여당도 무한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모든 역량을 국난 극복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야당도 지혜와 역량으로 경쟁하면서 국난 극복에 함께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 대통령 "코로나19 안심 아직 이르다... 방역 기조 유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