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금)

2월 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내 발생 현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년 2월 8일 오전 09시, 누적 1,701명의 의사환자 신고가 있었으며, 이 중 추가 확진 환자는 없이 누적 24명 확진, 1,057명은 검사결과 음성, 62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확진자의 접촉자는 총 1,420명(1,090명 격리)으로 이 중 9명이 환자로 확진되었다.
 
13.jpg
확진 환자 현황 (2.8일 09시 기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진행된 16번째 및 17번째, 19번째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 경과도 발표하였다.
 
6번째 확진자(42세 여자, 한국인)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362명이 확인되었으며, 이 중 가족 2명이 확진(18번째, 22번째 환자) 되었으며, 나머지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17번째, 19번째 확진자는 싱가포르 보건당국과 공조 하에 확인한 결과, 두 환자 모두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 되었던 한 민간 회사의 비즈니스 미팅과 연관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 중 싱가포르 거주자 15명 중 4명의 의심환자가 발생하였고, 이 중 1명이 2월 6일 확진(27세 남자, 싱가포르 국적)되었으며,  미팅 당시 중국 후베이성 거주자를 포함한 중국인 참석자들이 있었음을 확인하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중국 춘절 휴가 연장조치가 2월 9일 부로 종료되고, 2월 10일부터 귀향 행렬이 예정되어 있어, 중국 내 지역 확산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라고 밝히고, “향후 1~2주간은 우한시 외 중국 다른 지역으로부터의 유입 가능성 등에 주목하며 방역조치를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전날 이뤄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임상 TF’의 발표를 통해 확인된 바와 같이, 발생 초기에 비해 경증환자 발견 증가로 전체적인 치명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 내에서도 후베이성(3.1%)과 후베이성 이외 지역(0.16%) 치명률이 확연히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초기 방역단계에서 경증인 환자들을 신속하게 조치하여, 아직까지 인공호흡기를 사용할 만큼 중증까지 진행한 환자들이 없으며, 다만 전파 속도는 과거 메르스에 비해 빠른 편이라고 언급한 점에 주목했다.
 
아울러, 일부 학교나 회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시행을 권유하고 출석 등을 위해 검사 결과가 음성임을 입증하는 증명서 제출을 요구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러한 조치들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제거를 위해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표준 소독지침도 배포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대기 중에 노출되면 수 시간 내 사멸하며, 바이러스에 노출된 표면을 깨끗이 소독하면 사실상 감염 가능성은 없다. 이에 따라, 확진 환자 노출 장소는 통상 소독을 실시한 후 다음날 까지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 속에 현재까지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고 있다며, 기본적인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스스로 면밀히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경우 유행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각 의료기관이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20200330_135648.jpg (3.5M)
다운로드
20200330_135701.jpg (3.3M)
다운로드
20200330_135738.jpg (3.5M)
다운로드
20200330_135913.jpg (3.6M)
다운로드
20200330_141207.jpg (3.3M)
다운로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월 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내 발생 현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