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1(수)

온화했지만 기온변화 컸고, 잦은 비·눈에도 가장 적게 눈 쌓였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월 전반과 말에 3차례 한파 특보가 발표되는 추위가 있었으나, 전반적으로 따뜻한 남서기류가 자주 유입되면서 평년(1.5±0.5℃)보다

기온이 높은 날(12월 전국 평균기온 2.8℃, 편차 1.3℃)이 많았습니다.

12월 중순 이후, 시베리아 부근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북쪽 찬 공기를 몰고 오는 시베리아 고기압의 강도가 약했습니다.

또한, 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1℃ 내외로 높아 우리나라 남동쪽에 따뜻하고 습한 고기압이 강도를 유지하면서 북쪽 찬 공기가 한반도로 깊숙이 내려오는 것을 막는 역할을 했습니다.

12월에는 기압골의 영향이 잦아 강수 현상이 자주 나타났으나, 기온이 높아 눈보다는 주로 비가 내렸습니다(12월 강수량 최소 24위).

우리나라 주변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으며 특히, 약한 시베리아 고기압으로 인해 서해상에서 해기차(해수면과 대기의 온도차)에 의한 눈구름대의 생성이 약해 12월 적설이 최소 1위를 기록한 지점들이 많았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온화했지만 기온변화 컸고, 잦은 비·눈에도 가장 적게 눈 쌓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