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8(월)

위폐 못 거른 은행 1위는 농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0.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년간 한은 발견 위폐 900장중 58%가 농협 發

농협 등 은행들이 한국은행에 맡기는 돈 중에서도 위조지폐가 매년 적지 않게 발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부천원미갑)이 한국은행에서 제출받은 ‘화폐정사(한은에 돌아온 돈의 사용가능 여부를 판정하는 조사) 결과 위조지폐 발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14개 시중은행이 한국은행에 보낸 은행권(천원~오만원권 지폐) 933장이 위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2016년 339장, 작년 321장에 이어 올해는 9월까지 273장의 위조지폐가 발견돼 은행들이 위폐를 거르지 못하고 한은에 보내는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12.jpg▲ 화폐정사 결과 위조지폐 발견 현황(자료: 한국은행, 단위: 장)
 

위조지폐 발견 수량이 가장 많은 은행은 농협이었고, 다음으로는 수협인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에서 들어온 위폐는 2016년 196장, 작년 178장이었고 올해도 168장이 발견되는 등 지난 3년 동안 모두 542장이 발견돼 은행이 한은에 보내온 전체 위폐의 58.0%를 차지했다.
 
수협이 입금한 돈에서는 3년 동안 177장(18.9%)의 위폐가 발견됐고, SC제일은행(51장), 기업은행(43장)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농협 입금분에서 위폐가 많은 이유는 단위농협 등에서 수작업으로 화폐정사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경협 의원은 “시중은행은 현금 보유량이 많아지는 경우 한국은행에 예금하는 형식으로 은행권을 보내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위조지폐가 적지 않게 발견되는 상황”이라며 “위폐는 유통과정이 길어질수록 범인 검거가 어려워지므로 한은이 금융당국과 협의해 시중은행들의 위조지폐 감별 체계를 점검하고 책임을 부과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타임즈코리아 톡톡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위폐 못 거른 은행 1위는 농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