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의원, “열악한 3D프린팅산업 현장에 대한 안전대책 강화해야”

지난 국정감사 때 삼차원프링팅 현장의 안전문제 지적해

입력 : 2022.05.09
[타임즈코리아]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국회의원(광주 광산갑)은 9일 지난 국정감사 때 삼차원프린터 안전문제를 지적한데 이어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현행법이 삼차원프린팅산업 진흥에만 규정되어 있어 이용자 안전 대책을 보완해 '삼차원프린팅산업 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이용빈 의원은 “삼차원프린터(이하 3D 프린터) 사용할 때 1급 발암물질이 다량으로 검출한다는 유해물질이 방출된다는 연구결과도 있지만 현장에서의 안전 수준이 낮다”면서 “산업 진흥 중심의 기존 법에 안전분야를 포함해 사업자 뿐만 아니라 이용자의 안전문제까지 고려했다”고 말했다.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지난 2019년 3D프린터에 쓰이는 소재에서 톨루엔, 에틸벤젠 등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또한 3D프린터를 사용하는 동안 소재에서 나오는 유해물질도 위험하지만,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분진, 아세톤 등도 심각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최근 3D프린터를 사용하던 교사가 육종암으로 사망한 사례도 발생했다.

이렇듯 3D프린터 사용 시 발생하는 유해물질에 대한 위험이 지적됐지만, 이를 점검하거나 관리할 법적 근거가 뒷받침되지 않았다. 현재 사업자와 종사자가 안전교육 이수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3D프린터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안전대책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고 있지만, 대부분 영세한 사업장이라 안전문제에 소홀하다. 2020년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3D 서비스산업 신고업체를 점검한 결과, 5인 이하 사업장이 전체 신고사업자의 75%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신고한 업체 총 250곳 중에서 전체 53%에 해당하는 133곳만 사업을 유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개정안에는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안전 대책을 강화했고, 정부가 권고하거나 정기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삼차원프린팅산업 진흥 기본계획'에 안전대책을 포함하도록 조치하는 한편, 필요시 예산을 지원할 수 있게 규정했다.

이 의원은 “작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산재나 안전사고를 보면 사후 대책보다 사전 예방의 안전대책과 생활 속 안전의식이 중요하다”면서 “영세한 사업장의 노동자와 이용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정부의 세심한 지원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강득구 김윤덕 김홍걸 박찬대 서영교 송갑석 양이원영 양정숙 이원욱 이형석 장경태 정필모 최기상 한병도 한준호 홍정민 등 16명의 의원들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뉴스 많이 본 기사

  1. 1우리나라,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 이사국 6회 연속 진출
  2. 2대통령실 새 이름 5개 압축…9일까지 대국민 선호도 조사
  3. 3행정안전부, 제35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같이 한 걸음’ 개최
  4. 4'차세대 전지 초격차 연구개발 전략' 수립 본격 착수
  5. 5산불재난지역 송이 피해 임업인 지원에 속도 낸다.
  6. 6더워지는 날씨, 냉방기 사용 전 점검으로 화재 예방
  7. 7농촌진흥청, 가뭄으로 올여름 ‘과수’ 열매터짐 발생 위험 높아
  8. 82030년 자율주행 서비스 일상화, 미래 모빌리티 선도국가 도약
  9. 9꼭두새벽 출근길을‘여유있는 출근길’로
  10. 10원숭이두창(Monkeypox)을 "제2급감염병”으로 지정하는 고시 시행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용빈 의원, “열악한 3D프린팅산업 현장에 대한 안전대책 강화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