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입력 : 2022.01.03

송창환-새해.jpg


 


새해 / 송창환

 

어제와 아무것도

달라진 것 없는데

왜, 새해인가?

 

새롭게 되고픈

너와 나,

우리의 마음으로

이루어진 소망이다.

 

어제 같은 오늘

오늘 같은 내일이라면

그에게 새해는

한 번도 오지 않은 것이다.

 

새해는 희망을 품은

사람들에게만 열리는

꿈으로 영근 내일이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문화 많이 본 기사

  1. 1불꽃
  2. 2문화재청, 민족의 성군, 세종대왕의 625주년 탄신을 기리다
  3. 3문화재청, '연천 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 '세종 임난수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지정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