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과 겨울

입력 : 2021.11.24

송창환-가을과 겨울.jpg

 



가을과 겨울 / 송창환

가을이 떠난 자리에
진눈깨비가 겨울을 몰고 와
한없이 눈물을 쏟고 있다.

겨울이 불어 닥친
텅 빈 골목 언저리에 
가녀린 꽃송이가
소망을 부여잡고 섰다.

우리도 가녀린 마음으로
가을과 겨울 사이를
서성이며 머뭇거릴 때가 있다.

어느 날 겨울이 떠나고
가녀린 꽃송이도 자취를 감춘
그 자리에 새하얀 미소가
소망으로 만발할 거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문화 많이 본 기사

  1. 1행정안전부, 이제 주민등록증도 스마트폰에서 꺼내세요!
  2. 2완주 상운리 원상운 고분군 1차 발굴조사 성과 공개
  3. 3국기원 태권도시범단, 청와대서 상설 시범공연 펼친다!
  4. 4여름철 잃어버린 입맛과 건강, 깻잎으로 찾아볼까?
  5. 5경찰청, 장마철 빗길 안전운전 안내서
  6. 6우리나라 최초의 배달음식은 OO이었다?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을과 겨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