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과 겨울

입력 : 2021.11.24

송창환-가을과 겨울.jpg

 



가을과 겨울 / 송창환

가을이 떠난 자리에
진눈깨비가 겨울을 몰고 와
한없이 눈물을 쏟고 있다.

겨울이 불어 닥친
텅 빈 골목 언저리에 
가녀린 꽃송이가
소망을 부여잡고 섰다.

우리도 가녀린 마음으로
가을과 겨울 사이를
서성이며 머뭇거릴 때가 있다.

어느 날 겨울이 떠나고
가녀린 꽃송이도 자취를 감춘
그 자리에 새하얀 미소가
소망으로 만발할 거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문화 많이 본 기사

  1. 1성탄이여
  2. 2여정
  3. 3새해
  4. 412월
  5. 5희망이다
  6. 6달콤한 맛의 매력 ‘우리 팥’으로 만드는 동지 별미
  7. 7고드름
  8. 8시작이 반이다
  9. 9겨울 바다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을과 겨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