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입력 : 2021.11.15

송창환-첫눈.jpg

 

 

첫눈 / 송창환

 

잊고 있던 수많은 추억이

하늘 가득 지난 이야기를

나누느라고 나풀거립니다.

 

순결한 나비들이

모두의 해맑은 미소로

세상의 혼란을 잠재웁니다.

 

올해도 첫눈이 내려서

우리의 얼룩진 마음이

정결한 소망으로 거듭납니다.

 

첫눈이 기도 속에 흘린

눈물로 세상을 적셔야

봄이 오고, 희망이 싹트게 됩니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문화 많이 본 기사

  1. 1성탄이여
  2. 2여정
  3. 3새해
  4. 412월
  5. 5희망이다
  6. 6달콤한 맛의 매력 ‘우리 팥’으로 만드는 동지 별미
  7. 7고드름
  8. 8시작이 반이다
  9. 9겨울 바다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첫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