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추의 서정

입력 : 2021.11.08

송창환-만추의 서정.jpg

 

 

만추의 서정 / 송창환

가장 고운 색 차려입은 겨울 채비로
만나고 싶었던 사람들을 찾아 나선 길

돌아보니, 꽃길, 푸른 길을 거쳐
추수로 넉넉했던 길까지 다 만남의 여정이었습니다.

그리고 떨어지는 낙엽을 포근히
마주하는 이 길은 한없는 깨달음을 향해 이어집니다.

그래서 가을이 깊어가는 향기에 물들어
이리도 고운 색을 바람에 적시는 가봅니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문화 많이 본 기사

  1. 1성탄이여
  2. 2여정
  3. 3새해
  4. 412월
  5. 5희망이다
  6. 6달콤한 맛의 매력 ‘우리 팥’으로 만드는 동지 별미
  7. 7고드름
  8. 8시작이 반이다
  9. 9겨울 바다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만추의 서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