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들판

입력 : 2021.09.28

송창환-황금 들판.jpg



황금 들판 / 송창환

 

설렘이 꽃피던 봄부터

거센 비바람, 뜨거운 나날

견디며 소망을 키워왔습니다.

 

고운 햇살과 만나며

그 모든 것이 다 스며서

태고의 성스러운 색으로

시간을 물들였습니다.

 

그 시간을 걸어온 사람들이

온 들녘에서 삶을 이야기하며

일렁이기에 더없이 넉넉합니다.

 

이제 모두의 마음 모으며

이 시간 순백으로 흘러갈 때를

향해 순박한 동행을 외쳐봅니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문화 많이 본 기사

  1. 1빗소리에
  2. 2만추의 서정
  3. 3아름다운 가을 단풍
  4. 4마만큼 좋은 마잎 ‘항산화물질 풍부하네’
  5. 5첫눈
  6. 6문화재청, 3년에 걸친 경복궁 향원정 복원 완료
  7. 7만추의 계절, 북한산과 도봉산의 늦가을의 정취
  8. 8강릉 경포대의 아침
  9. 9가을과 겨울
  10. 10배달음식에서 이물이 나왔다면? 이렇게 신고하세요!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금 들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