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날 아침

입력 : 2021.09.23

송창환-추석날 아침.jpg

 

 

추석날 아침 / 송창환

가을이 제 색깔을 세상에
물들이면 추석도
곧 가겠노라 약속한다.

그렇게 고대하던 날 찾아오면
그리웠던 사람들 고향 품에 안기고
설렘과 흥겨움으로 동네는 왁자지껄하다.

그때가 엊그제 같은데
시절도 늙었는지 추석도 변했고
한 핏줄들도 느낌마저 희미해졌다.

억누른 아쉬움 설움 되어
스산하게 불어오면
어느새 가슴 속엔
하염없이 흐르는 강물이어라.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문화 많이 본 기사

  1. 1빗소리에
  2. 2만추의 서정
  3. 3아름다운 가을 단풍
  4. 4마만큼 좋은 마잎 ‘항산화물질 풍부하네’
  5. 5첫눈
  6. 6문화재청, 3년에 걸친 경복궁 향원정 복원 완료
  7. 7만추의 계절, 북한산과 도봉산의 늦가을의 정취
  8. 8강릉 경포대의 아침
  9. 9가을과 겨울
  10. 10배달음식에서 이물이 나왔다면? 이렇게 신고하세요!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추석날 아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